• 최종편집 2020-09-23(수)

‘코로나19’ 불구하고 올해 커피 수입액은 사상 최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0817102422_cslyqtkd.jpg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식품업계에 소비침체가 장기간 지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커피 수입량은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관세청이 발표한 수출입무역통계에 따르면 올해 1~7월 우리나라 커피 수입량은 9355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85749.8)보다 5.37% 증가했다. 1~7월 커피 수입량이 9만톤을 넘긴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국내 연간 커피 수입량은 2013년 이래 2018년 한해를 제외하고 꾸준히 상승 추세를 그려왔다.

 

지난해 연간 커피 수입량은 15185.6톤으로, 처음으로 15만톤을 넘은 바 있다. 업계에서는 올해도 나머지 812월 수입량에 따라 지난해 기록을 뛰어넘을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관측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일부 지역에서 커피를 생산하기는 하지만, 극소수로 대부분은 수입에 기대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커피 수입량 증가 또한 코로나19 악재 속에서도 소비가 뒷받침되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 가능하다.

 

커피전문점 수도 매년 증가하는 흐름이다. 농림축산식품부의 2020년 식품외식통계에 따르면, 국내 커피전문점 수는 201651551곳에서 201756928, 201866231곳 등으로 매년 5000곳이 넘게 늘고 있다. 관련 종사자 수 역시 같은 기간 152523명에서 19788명으로 증가했으며, 매출액은 71310억 원에서 96870억 원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태그

전체댓글 0

  • 216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불구하고 올해 커피 수입액은 사상 최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