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5(화)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디카페인 음료 판매량 2100만 잔 돌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9082608495328797_1566776993.jpg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디카페인 음료 출시 2년 만에 2100만 잔 판매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스타벅스에 따르면, 스타벅스 코리아가 20178월 처음으로 선보인 디카페인 음료는 출시 1년 만에 1000만 잔 판매 돌파를 기록한 데 이어, 또 다시 1년 만에 누적 2000만 잔 판매 기록을 세운것으로 알려졌다.

 

스타벅스의 디카페인 에스프레소는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는 CO2 공정으로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 기준에 부합하는 디카페인 원두만을 사용한다. CO2공정은 다른 카페인 제거 공정보다 높은 투자비가 발생해 다른 공정의 디카페인 원두에 비해 원두의 가격이 높지만, 커피의 맛과 향을 완벽히 유지한다는 큰 장점을 가지고 있다.

 

스타벅스에 따르면, 일반 에스프레소 원두가 오전시간(7~11)에 판매 비중이 높은 것에 반해, 디카페인 원두는 오후시간(4~8)에 더 높은 판매 비중을 보인다는 설명이다. 일반 에스프레소 원두가 오후시간(4~8)에 일 전체 22%의 판매 비중을 보인데 반해, 디카페인 원두는 35%의 판매 비중을 보였다. 하루 중 가장 피크시간대인 점심 시간대를 제외하고 디카페인 음료가 가장 많이 판매된 시간대는 오후 3-5(16%)였으며, 저녁 식사 시간 직후인 7-9(15%)에도 집중적으로 판매됐다.

 

수요가 높은 연령대는 30대로 전체의 54%를 차지했고, 20대가 23%, 40대가 17% 순서로 나타났다. 남성에 비해 여성의 디카페인 선호도가 더 높았다. 전체 디카페인 커피 판매 수량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이 81%를 나타내며 19%를 차지한 남성에 비해 약 4배 높은 디카페인 선호도를 보였다.

 

디카페인 음료를 찾는 고객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음료는 디카페인 카페 아메리카노’(35%)였고, 뒤이어 디카페인 카페 라떼’(19%)디카페인 스타벅스 돌체 라떼’(7%) 였다. 스타벅스는 주로 30대 여성 고객들 사이에서 오후와 저녁 시간대에 부담 없이 커피를 즐기려는 소비성향이 디카페인 음료 소비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박현숙 스타벅스 카테고리 총괄부장은 커피를 마시는 문화가 널리 퍼진 가운데 카페인이 부담스러운 시간이나 상황에서 디카페인 음료는 훌륭한 대안으로 자리잡고 있다커피의 맛과 향을 해치지 않고 오직 카페인만 추출한 디카페인 음료는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층에게 폭넓은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135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디카페인 음료 판매량 2100만 잔 돌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