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5(화)

시중 판매 중인 텀블러에서 유해물질 검출…소비자 주의 요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hoto-1548037482-e085a6a047f7.jpg
ⓒ언스플래쉬

 

시중에 유통 및 판매되는 텀블러 중 용기 외부 표면에 코팅된 페인트에서 인체 유해물질 성분이 검출돼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 판매 중인 페인트 코팅 텀블러 24개 제품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안정성 및 표시실태조사를 한 결과, 유해물질 성분 검출 결과가 나왔다고 16일 밝혔다.

 

소비자원이 유해물질 함유 시험결과 조사대상 24개 중 파스구찌, 할리스커피, 다이소 등 4(16.7%) 제품에서 용기 외부표면에 코팅된 페인트에서 4078/에서 최대 79606/수준의 납이 검출됐다. 해당 업체는 자발적으로 제품의 판매를 중지, 회수한 상태다.

 

소비자원은 금속(스테인리스) 재질 텀블러의 경우, 표면 보호나 디자인 등을 위해 용기 외부 표면을 페인트로 마감 처리한 제품들이 다수 판매되고 있으나 식품 용기 외부 표면에 대한 유해물질 기준을 두고 있지 않은 점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텀블러 색상의 선명도와 점착력 등을 높이기 위해 사용되는 페인트에는 납 등 유해 중금속이 첨가될 우려가 있으나, 식품 용기 외부 표면에 대한 유해물질 기준이 없는 식품의약품안전처 관리 기준에 문제점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신국범 한국소비자원 안전감시국 제품안전팀장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외부 표면에 대한 관리 기준의 마련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19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중 판매 중인 텀블러에서 유해물질 검출…소비자 주의 요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